/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낸시랭의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 회장의 전자발찌 착용을 확인했다고 3일 보도했다.

디스패치 취재진은 낸시랭과 전준주가 기자회견이 있던 지난해 12월 30일, 전준주가 사실혼 관계인 여성 A씨와 동거했던 역삼동 빌라로 향했다.

취재진이 도착했을 때, 서울경찰청 감식반이 지문을 채취하고 있었다. 전자발찌 '충전기'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디스패치는 "전준주의 전자발찌와 관련해 재택감독장치 본체를 확인했다"며 "그는 전자발찌를 착용했고, 전(前) 동거녀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날 역삼동 빌라에 낸시랭과 전준주가 타고 있는 차량도 카메라에 포착됐다. 매체는 "그들은 카메라를 보자 차를 돌려 사라졌다"고 밝혔다.

취재진은 전준주의 명함에 찍힌 갤러리 주소로 향했다. 건물 관리인은 "갤러리는 없다"면서 "여기 지하에는 사우나 공사 중"이라고 전했다.

디스패치는 전준주가 뿌리고 다니던 전시의향서도 입수했다. 눈길을 끄는 건 '팝아트전'이다. 이는 낸시랭과 유일하게 겹치는 공통분모다. 한 미술업계 관계자는 "(전준주가) 1조 원 규모의 전시회를 준비한다며 사람들을 만나고 다녔다"면서 피해를 우려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기자회견을 가진 낸시랭과 전준주는 모든 의혹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전준주는 "'전자발찌를 착용했다' 그런 내용에 대해서 상당히 많은 궁금증을 갖고 있는데, 어떤 행위에 있어 발찌를 착용하고 있다 없다에 대한 부분이 왜 그렇게 궁금한지 모르겠다. 전과자는 떳떳하게 연애하고 결혼하라는 법 없나"라고 일갈했다.

이날 전준주는 먼저 자리를 떴고, 홀로 남은 낸시랭은 "모든 것을 알면서도 남편을 사랑한다. 저희 부부 열심히 잘 살겠다. 많이 응원해주시고 축복해달라"고 당부했다.

사회를 본 낸시랭 지인은 "낸시랭은 팩트를 말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저도 좀 당황스럽다"면서 "낸시랭이 진짜 믿어요. 그게 문제다"라며 안타까워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