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3일 '통합추진협의체'를 출범, 2월 내에 신설합당 방식으로 통합하는데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양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통합추진협의체를 공식 출범했다. 협의체에는 이언주·이태규 국민의당 의원과 오신환 바른정당 원내대표, 정운천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참여했다.

협의체는 1시간가량 논의를 거친 후 기자들을 만나 "낡은 정치를 청산하고 새로운 개혁정당의 탄생을 염원하는 국민의 준엄한 뜻을 받들고 구시대의 전유물인 이념과 진영대립의,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합리적 개혁세력의 통합을 도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양당은 2월 내애 통합신당 창당을 완료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단순 합당 방식이 아닌 신당창당의 신설합당 방식으로 통합을 추진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 과정에서 정치변화와 개혁을 갈망하는 제3세력을 규합하는 대통합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통합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양당 공동 실무지원팀을 꾸리는데도 합의했다.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은 합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권역별 시도당 창당까지는 오래걸리기 때문에 발기인대회까지는 2월 중에 끝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외부인재 영입 및 합류설에 대해서는 "단정적으로 말하지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 내 갈등에 대해서는 "바른정당에서도 국민의당 상황을 당연히 걱정할 것"이라며 "결국에는 우리당 에서도 극복해야할 문제이니 (통합을) 진행해가며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