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여정이 이번 작품이 실패작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3일 오후 서울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병헌, 박정민, 윤여정, 최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윤여정은 "이병헌과 박정민이 연기를 너무 잘한다. 연기는 나이 먹는다고 잘하는 게 아니다. 내가 제일 못해서 죄송하다. 열심히 했는데 그것밖에 안됐다. 이번 작품은 나의 실패작이다.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병헌은 어려워서 실제 아들처럼 다가온 순간이 없었다. 극 중 내가 죄의식이 많으니 어렵다. 늘 눈치를 봐야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 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