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당일도 폭행 드러나…학대치사 혐의 단서 될까

고준희(5)양이 숨지기 전부터 건강이 악화하고 있었던 사실을 친아버지와 동거녀가 알고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다.

3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준희양 친부 고모(37)씨는 "준희가 숨진 당일(지난해 4월 26일)과 이전에 아이 몸 상태에 변화가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 부분에서는 내연녀 이모(36)씨 진술도 일치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몸 상태 변화'를 건강악화로 추정하고 사망에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판단했다.

준희양은 6개월 미숙아로 태어나 갑상선 지능 저하증을 앓고 있었지만, 지난해 1월 이후 병원에서 약을 처방받거나 진료받지 못했다.

게다가 고씨는 지난 1일 "손과 발로 준희를 수차례 때렸다"고 경찰에 털어놨고, "이씨 폭행 때문에 준희가 울고 있는 모습도 봤다"고도 했다.

준희양이 숨진 당일에도 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행위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로 볼 수 있는지 법률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 송치 전까지 준희양 사망 원인을 밝힐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