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달수가 김명민과 데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석윤 감독과 배우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이 참석했다.

이날 MC 박경림은 오달수가 언급했던 '김명민은 영화 외적으로 일상에 신선한 충격을 주는 좋은 친구다'라는 말을 다시 한 번 이야기했다.
이에 오달수는 "작업때문에 바빠서 연락을 잘 못할 때가 있고 3개월 내내 보는 경우도 있다"며 "양수리에 가서 장어구이를 먹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으면 거짓말 같이 김명민의 전화가 온다. 그러면 오픈카를 타고 양수리로 간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선명탐정3'는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이다.

1,2편에 이어 더욱 강력해진 이야기로 돌아온 '조선명탐정3'는 오는 2월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