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리 토너먼트서 새해 첫 승 도전…김시우는 그레이슨 머리와 한 조


조던 스피스와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새해 첫 대회에서 정면승부를 펼친다.

스피스와 토머스는 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개막하는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 첫날 같은 조에서 함께 플레이한다.

지난해 PGA 투어 대회 우승자 34명만이 출전해 2명씩 한 조를 이루는 이번 대회에서 지난 시즌 PGA 챔피언십 우승자 토머스와 디오픈 챔피언 스피스는 가장 마지막 조에 편성됐다.

24살 동갑내기로 친한 친구 사이인 두 선수는 지난해 PGA 투어에서 누구보다도 뜨거운 한 해를 보냈다.

토머스는 지난해에는 SBS 챔피언스 토너먼트라는 명칭으로 치러진 이 대회에서 새해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린 데 이어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을 포함해 모두 다섯 번 우승했다.
2016-2017시즌 페덱스컵을 제패하고,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도 거머쥐었다.

스피스는 지난해 최고의 샷으로 꼽힌 연장전에서의 환상적인 벙커샷으로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디오픈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PGA 챔피언십만 남겨두게 됐다.

이 같은 활약 속에 1년 새 스피스의 세계랭킹은 5위에서 2위가 됐고, 토머스는 22위에서 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이번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세계랭킹 1위인 더스틴 존슨(미국)은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잔더 셔펠레(미국)와 한 조가 됐다.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자격으로 출전하는 김시우(23)는 지난해 바바솔 챔피언십 우승자인 그레이슨 머리(미국)와 1라운드를 함께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