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입장을 대변해온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전날 신년사에 대해 '정세 발전을 주도해 나갈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김 위원장의 신년사를 다룬 기사에서 "국제사회에 몰아치는 온갖 역풍을 짓부수며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발전을 주도해 나갈 굳은 의지를 표명하시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 필요성을 제기한 데 대해서는 "미국의 핵전쟁 도발 책동을 짓부수는 억제력이 갖추어짐으로써 북과 남이 2000년과 2007년의 수뇌(정상) 합의에서 확인한 우리민족끼리의 이념을 대담하게 실천해 나갈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이 마련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각 계층 인민들의 대중적 항쟁에 의해 탄생한 (남측의) 현 정권이 민족의 편에 서서 그 시대적 사명을 다해 나갈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게 된 셈"이라며 "현 대통령은 이를 미국의 승인 하에서만 이루어질 수 있는 이른바 '한반도 운전석론'의 명분으로 삼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세 공조로부터 민족 공조에로의 대담한 전환'을 우리 정부가 선택해야 할 진로로 내세웠다.

김정은 위원장은 전날 신년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하는 등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