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행정직 증원은 83명 불과

“소방관, 경찰관을 더 뽑는다는 얘기였는데….”

예상보다 적은 공무원 채용 규모에 공무원 시험 응시생(공시생)들이 집단 반발하자 정부가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인사혁신처는 2일 “오는 8일 경력직 2521명에 대한 선발 계획을 발표하고, 2월 중 지방공무원 선발 공고를 내는 등 모집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사혁신처 발표는 공시생들의 반발에 따른 해명 차원이다. 이날 인사혁신처는 올해 국가일반직공무원(5·7·9급) 공개채용 선발 인원을 지난해보다 83명 늘어난 6106명으로 확정하고 시험 계획을 관보에 게재했다.
그러자 일반직 공무원을 준비 중이던 공시생들이 크게 반발했다. 앞서 정부가 지난해 10월 ‘일자리정책 5년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공무원을 올해 2만9700명 증원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공무원 대폭 증원 방침이 알려지면서 노량진 학원가를 중심으로 공무원 시험 지원자가 큰 폭으로 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일반직 공무원 선발 인원이 불과 83명 늘어나는 것으로 나오자 공무원 시험 커뮤니티에는 “정부가 공시생들에게 희망 고문을 했다”, “공공기관의 비정규직을 대거 정규직으로 전환해 공시생들이 희생됐다”는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중앙부처 일반직 공무원은 구조상 단기간에 늘리기 어렵다”며 “소방관, 경찰관, 해경 등 특수직 공무원과 지방직 공무원을 중심으로 증원한다는 얘기였다”고 해명했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경찰 채용 규모는 지난해보다 1358명 늘어난 5108명에 이를 전망이다.

하지만 인사혁신처 해명에도 불구하고 공무원을 수만 명 늘린다면서 분야별 증원 규모를 사전에 밝히지 않은 점이 논란을 키웠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일반직 공채를 83명 늘린 반면 공시생들과 무관한 경력직 채용을 745명 증원하기로 한 점도 공시생들의 불만을 키웠다는 지적이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