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선변호인 선임 이후 접견 못 해…새해 첫 재판에도 불출석

박근혜 전 대통령을 변호하면서도 그를 한 번도 만나지 못한 국선 변호인들이 서울구치소 측에 박 전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2일 열린 박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 국선 변호인단의 조현권(62·사법연수원 15기) 변호사는 서울구치소 의료과에 '병상 조회' 신청을 했다.

조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몸이 안 좋다고 하고, 사실조회에 적시된 여러 내용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신청 배경을 설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에게 치료가 필요한 병이 있는지 사실조회 형식으로 해달라는 것"이라며 "변호사들이 피고인 접견을 못 하는 상태라 건강 상태에 대해 사실조회 형식이나마 알아볼 필요가 있다"며 이를 받아들였다.

박 전 대통령 재판은 사선 변호인단이 총사퇴한 후 심리가 한동안 중단됐다가 작년 11월 재개됐지만, 박 전 대통령은 허리 통증과 무릎 부종 등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새로 선정된 국선 변호인들의 접견 요청도 거절했다.

새해가 된 후 처음 열린 이 날 재판에도 박 전 대통령은 법정 출석을 거부해 피고인이 없는 궐석재판으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