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5)양 시신을 야산에 유기하는 데 친아버지의 내연녀가 가담한 사실이 드러났다.

2일 전북 전주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친부 고모(37)씨 내연녀 이모(36)씨는 조사에서 "준희가 차량에서 죽은 것을 목격하고 시신을 유기하기로 공모했다"고 털어놨다.

경찰은 "유기 현장에 함께하지 않았지만, 범행을 이씨와 공모했다"는 고씨와 이씨 어머니 김모(62)씨의 진술을 확보해 이씨를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그간 이씨는 "시신 유기 사실은 전혀 몰랐다.

경남 하동으로 가족 여행을 갔을 때 뒤늦게 알았다"고 혐의를 부인해 왔다.

사건 관계자 3명의 자백을 받아낸 경찰은 준희양 사망 경위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을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를 끝으로 3명 모두 시신 유기에 가담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며 "추가 조사를 벌여 준희양 사망 경위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