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항공용 컴퓨터 업체인 유니맥스정보시템이 전문인력 보강을 통한 품질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유니맥스정보시스템은 ㈜한화 방산 여수사업장장을 역임한 박종완 전무(사진)를 영입했다고 2일 밝혔다.

이 회사 관계자는 "매출이 2013년 28억원에서 2016년 170억원으로 급격히 성장하는 등 회사 규모가 커지면서 품질과 제조 부문의 경쟁력을 키울 필요가 있었다"며 "해당 분야 전문가인 박 전무를 영입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무는 앞으로 유니맥스정보시스템의 제조와 품질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한화에서 생산, 개발, 품질, 경영관리 등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만큼 성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유니맥스정보시스템 측의 판단이다.

유니맥스정보시스템은 한컴그룹에 속한 한컴MDS의 자회사다. 최근 유진에이씨피씨기업인수목적2호(유진에이씨피씨스팩2호(2,2100 0.00%))와 합병을 통한 코스닥시장 상장을 준비 중이다. 지난달 18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했으며 오는 31일에 합병을 위한 주주총회를 앞두고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