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희 이대우 결별설

김준희 이대우 결별설

방송인 김준희, 보디빌더 이대우가 두번째 결별설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김준희의 발언이 재조명됐다.

앞서 김준희는 모친과 함께 한 방송에 출연해 "한 번 다녀온 것이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그 뒤로 깨달음을 얻었고, 엄마와 더 친해졌다"고 이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준희는 지난 2006년 지누션의 지누와 결혼했으나 2년 후인 지난 2008년 합의 이혼했다.

당시 김준희는 "아직 결혼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고, 모친은 "빨리 좋은 사람과 결혼해서 손자 손녀를 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한편 한 매체는 김준희, 이대우가 최근 결별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7월 열애를 공개한 두 사람은 16살 차 연상연하 커플로 화제를 모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