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TRCNG(티알씨엔지, 지훈·하영·태선·학민·우엽·지성·현우·시우·호현·강민)가 성장 가능성을 최대 강점으로 꼽았다.

2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TRCNG 첫 번째 싱글앨범 'WHO AM I(후엠아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밀레니엄 베이비' 10인으로 구성된 TRCNG는 "멤버 전원이 10대라 시행착오가 많은 것은 사실"이라면서 "그런 시행착오를 발판으로 더 단단해지는 것 같고, 팀워크가 다져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노련함이 부족하지만 성장 가능성이 열려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10대 그룹의 단점에 대해 "식비가 많이 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TRCNG의 첫 싱글앨범 'WHO AM I'는 '나'를 찾아가는 것으로 시작해 아직은 모든 게 서툴기만 한 10대 소년들이 자신을 향한 질문을 던지고, 그 답을 찾아가는 스토리를 담아냈다.

타이틀곡 'WOLF BABY'는 뉴 잭 스윙 장르 특유의 리듬감과 아날로그 신스 사운드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무그 베이스를 기반으로 펑키한 기타 리듬과 브라스 라인의 유려한 구성이 돋보이는 일렉트로닉 댄스곡으로, 아직 어리기만 한 소년들이지만 좋아하는 소녀 앞에서는 내면의 본능이 깨어나 누구보다 강인한 존재로 변한다는 가사를 위트 있게 표현한 타이틀곡이다.

이날 오후 6시 음원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