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립현충원 참배로 무술년 새해 첫 공식일정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정장에 검은색 넥타이를 착용한 문 대통령은 헌화와 분향을 한 뒤 참석자들과 함께 묵념했다. 참배를 마친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국민이 주인인 나라. 건국 백 년을 준비하겠습니다. 2018. 1. 2.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내년 2019년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중국 충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임시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본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