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코리아가 2일부터 아이폰 배터리 교체작업에 돌입했다.

애플코리아는 이날 "오전부터 교체작업이 시작됐다"며 "가까운 애플 서비스센터를 예약하고 방문하면 교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교체 비용은 최대 3만4000원이 넘지 않을 것"이라며 "구형 아이폰은 기종에 따라 무상으로 배터리 교체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애플 본사는 지난달 28일 고의로 배터리 성능을 떨어뜨린데 대해 공식사과하면서 배터리를 79달러에서 50달러 할인해서 교체해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애플이 ‘배터리 게이트’를 인정한 후 미국에서는 최대 1000조원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제기되는 등 전세계에서 소송이 제기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이날 오전까지 24만 명이 넘는 아이폰 이용자들이 소송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