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이주연 열애설

빅뱅 지드래곤과 이주연이 열애설 보도가 하루 지났지만 여전히 어떤 입장도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1일 디스패치는 지드래곤과 이주연이 데이트를 하고 여행을 함께하는 모습을 포착해 열애설을 보도했다.

하지만 양측 소속사는 두 사람에게 확인한 후 입장을 전하겠다고 전했으나 아직까지 묵묵부답인 상황이다.

이는 같은날 보도된 이준과 정소민의 빠른 열애 인정과는 차이가 있는 모습이다.

지드래곤과 이주연은 지금까지 세 번째 열애설이 불거져왔다. 두 사람은 같은 장소에서 촬영된 사진을 SNS에 올려 열애설에 불을 지폈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반응이 열애를 간접적으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드래곤이 소속된 YG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의 열애설이 확실히 사실무근일 경우 공식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노코멘트'의 경우 사실상 인정 아니냐는 네티즌들의 의견이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