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비용 3만4천원, AS센터 방문해 신청 가능
손해배상 소송 참여 국내소비자 24만명 돌파…"내주까지 30만명 넘을 듯"

애플이 아이폰 성능 조작 파문과 관련해 지난달 30일 미국에서 구형 아이폰 모델의 배터리 교체비용을 인하한 데 이어 2일부터 국내에서도 배터리 교체비용을 할인해 신청접수를 받는다.

애플코리아 관계자는 "각 애플 공인 AS업체의 휴무가 끝나는 이날부터 국내에서도 배터리 교체를 인하된 비용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이폰6 이상 사용자가 개별 AS업체를 방문하면 현재 교체비용인 10만원에서 6만6천원이 인하된 3만4천원에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

그러나 이같은 조치에도 소비자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무상 교체가 아닌 교체비용 할인은 소비자들이 입은 피해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또 애플코리아 홈페이지에는 서비스 개시 시점이 적시되지 않아 국내 소비자에 대한 안내가 '성의없다'는 비판이 나온다.

애플이 구형 아이폰 성능 조작을 인정한 이후 애플을 상대로 소송이 제기됐거나 추진 중인 국가는 미국을 포함해 이스라엘, 프랑스, 한국, 호주 등 5개국으로 늘었으며, 건수로도 15건에 이른다.
이 가운데 프랑스에선 소비자단체에 의해 형사소송이 제기됐다.

국내 집단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소비자는 20만명을 넘었다.

법무법인 한누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24만 2천145명의 소비자가 애플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 참여를 신청했다.

한누리는 이달 11일까지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집단소송에 참여할 인원을 모집한다.

현 추세로 보면 30만명이 넘는 소비자가 참여 의사를 밝히고 이중 20만명이 넘는 소비자가 실제 소송에 참여할 것으로 점쳐진다.

한누리뿐만 아니라 법무법인 휘명에서도 집단소송 참여 인원을 모집하고 있어 인원은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양측 소송 가액은 정해지지 않았다.

한누리 조계창 변호사는 "1월 말까지 본인 인증, 위임, 증빙 자료 수집 등을 거쳐 2월 초 실제 소송 절차에 돌입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