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들이 인정할 수밖에 없었던 '신드롬' 스타로 워너원의 강다니엘을 뽑았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디시'가 '"한국을 뒤흔들었다" 인정할수 밖에 없었던 '신드롬' 스타는?'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강다니엘이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지난 12월 24일부터 30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총 1만 3,548표 중 5,394표(39.8%)의 지지로 1위에 오른 강다니엘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 섹시함과 귀여움이 공존하는 매력을 드러내며 1위를 차지해 워너원으로 데뷔했다. 이후 출연 광고, 사용하는 아이템 등 모든 것을 완판시키며 경제적, 사회적 영향력을 끼친 그는 시사잡지 표지까지 점령하며 '강다니엘'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2위로는 2,330표(17.2%)로 배우 강동원이 선정됐다. 2003년, 모델에서 연기자로 전향한 그는 데뷔 직후 꽃미남 배우로 주목받다가 2004년 개봉한 영화 '늑대의 유혹'에서 선보인 '우산신'으로 강동원 신드롬을 일으키며 큰 인기를 받았다. 이후 그는 '청춘'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3위에는 952표(7.0%)로 그룹 H.O.T.가 꼽혔다. 1996년 데뷔한 H.O.T.는 '캔디'가 남녀노소 불문한 대중적인 사랑을 얻으며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내놓은 곡들 모두 성공하며 H.O.T.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이들은 한국 음악계에 아이돌 시장을 개척한 선구자다.

이 외에 소녀시대, 방탄소년단, 서태지, 김연아 등이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