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골프 세계랭킹 3위이자 2017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올해의 선수 유소연(28)이 톨비스트 골프웨어를 입고 뛴다.

톨비스트 골프웨어를 새로 시장에 내놓는 ㈜S&A(대표 손수근)는 2일 유소연과 의류 후원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의류전문기업 글로벌세아의 계열사인 ㈜S&A는 젊고 세련된 30∼40대를 타깃으로 삼은 기능성 골프웨어 톨비스트를 올해부터 출시한다.

또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신고한 신예 김지영(22)도 톨비스트 골프웨어를 착용하기로 계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