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전날 발표한 신년사를 놓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김 위원장의 신년사를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 의지에 화답한 것"이라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남남갈등을 초래하고 한미갈등을 노리는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평창 올림픽에 북한이 함께하면 평화적 개최 가능성이 높아지는 동시에 남북이 주도하고 한반도가 주도하는 평화적 해결의 물꼬를 틀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모처럼 날아든 평화 메시지가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도록 대화 성사 등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며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반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김 위원장의 신년사는 북한의 갈등조장 책략이며, 이에 대한 청와대와 정부의 긍정적인 반응이 부적절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그는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남남갈등을 초래하고 한미갈등을 노리는 그런 신년사"라 평가하며 "그런 신년사를 두고 청와대와 정부가 반색하면서 대북대화의 길을 열었다는 식으로 부역하는 것은 북의 책략에 놀아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어 "김대중(DJ), 노무현 전 대통령의 햇볕 10년이 북핵 개발에 자금과 시간을 벌어주었듯, 문 정부의 대북대화 구걸 정책은 북핵 완성의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라며 "우리는 금년도에도 한반도 핵 균형정책을 할 수 있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1일 오전 조선중앙TV 등을 통해 방송된 신년사에서 북한 선수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의향을 밝히며 남북 대화를 제안했다. 반면 미국을 향해서는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사정권에 있다.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에 항상 놓여있다"며 핵 공격 위협을 가했다.

이에 청와대 측은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필요성을 제기하며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표단 파견용의를 밝히고 이를 위한 남북 당국 간 만남을 제의한 것을 환영한다"고 답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