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라디오스타’의 정시아 프리뷰/제공=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의 정시아 프리뷰/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정시아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시아버지인 백윤식의 육아 일화를 공개한다.

정시아는 오는 3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의 ‘나 오늘 집에 안 갈래’ 특집에 출연했다. 이윤지·김지우·정주리와 함께 등장해 육아와 일에 관한 에피소드를 쏟아냈다. 차태현이 스페셜 MC로 참여해 세 MC와 호흡을 맞췄다.

정시아는 2004년 방송된 ‘두근두근 체인지’에서 샴푸의 요정 역을 맡아 인기를 끌었다. 현재는 남편 백도빈과 결혼해 아들 백준우·딸 백서우를 낳고 시아버지인 백윤식과 한집에 살며 방송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10년 차 주부인 그는 “지금은 신랑이 (아이들을) 보고 있다. 저는 도우미 분의 도움을 받아본 적이 없다. 신랑도 있고 아버님도 계시다”며 살림과 육아를 도와주는 백도빈과 백윤식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정시아는 “시간이 안 될 때는 시아버지가 나선다. 서우가 유치원 등원 버스에서 내릴 때 받아주신다”라며 시아버지 백윤식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백윤식이 등원 버스를 착각해 다른 유치원 선생님을 당황하게 만들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정시아는 아이들의 일정에 맞춰 빡빡하게 짜인 자신의 하루 일과를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녹화 시간을 확인한 그는 “지금은 너무 좋은 거에요. (녹화가) 5시를 넘겼어요. 애매한 시간에 가면 애 픽업에 투입돼야 하거든요”라고 해맑게 웃었다. 또 정시아는 두 아이를 낳고 달라진 공중화장실 이용 모습을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라디오스타’의 제작진은 “정시아를 비롯해 이윤지·김지우·정주리가 출산과 육아를 경험하며 겪은 얘기들로 한바탕 수다 파티를 벌였다”면서 “네 명의 MC들 역시 남자들이 미처 몰랐던 부분까지 함께 이해하고 공감해 엄마 아빠들의 수다 한마당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정시아가 출연하는 ‘라디오스타’는 오는 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