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2일 "시장의 아이폰X(텐) 1분기 출하량 감소 우려가 과도하다고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이 증권사 이규하 연구원은 "11월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는 1억4482만대를 기록하며 9월 이후 성장세가 지속됐다"며 "미국 시장의 애플 신제품 효과와 인도 시장의 성장 지속세는 긍정적이다"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모델별 판매량으로는 아이폰8, 1120만대, 아이폰X 730만대, 갤럭시노트8은 384만대 수준"이라며 "아이폰X의 첫 달 판매량은 높은 가격과 아이폰8과의 자기잠식효과를 감안할 때 우려대비 양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의 2018년 1분기 아이폰X 출하량 감소 우려가 과도하다고 판단한다"며 "관련 부품 납품사 및 시장조사기관에서 체크한 2018년 1분기 주문량, 전망 수치 등은 모두 4분기대비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언급했다.

또 "11월, 12월 아이폰X 판매량도 생각보다 양호하다"며 "국내 관련 부품주인 LG이노텍(142,5004,000 -2.73%), 비에이치(24,50050 0.20%), 인터플렉스(15,850100 0.63%) 등의 주가도 최근 아이폰X 우려로 조정을 받았으나 양호한 판매량 확인 시 반등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통신·IT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