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삼각산 화재 발생. (자료 = KBS뉴스)

부산 기장군 장안읍에 있는 삼각산에서 큰 불이 났다. 불이 바람을 타고 능선으로 번지고 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일 부산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46분께 삼각산 정상 부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관들은 화재현장으로 바로 출동했지만, 산불 발생 지점에 도달하는 것만 도보로 1시간 가량이 소요됐다.

전날 오후 11시10분에야 화재 진압을 위한 진입로를 확보했다. 화재 현장엔 장비 32대와 소방관 경찰 군청 직원 의용소방대 등 500여명이 동원됐다. 이들은 8시간 동안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

불은 산능선을 따라 약 1.5km 구간에 걸쳐 임야 3000㎡ 가량을 태운 상태다. 화재 발생 지점에서 민가까지는 직선거리로 약 3km 정도 떨어져 이곳까지는 아직 불이 번지지 않았다.

부산소방은 날이 밝는대로 소방과 산림청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설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