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1일(현지시간) '핵 단추가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고 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프로파간다(선전)'라고 일축했다.

대북 강경파인 볼턴 전 대사는 이날 미 폭스뉴스에 출연해 "신년사는 새해 정기 연설로 김정은의 프로파간다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분명한 것은 선제 군사력이 가장 매력적인 대안으로 제시되지 않는 미국 내 대화를 김정은이 봤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만약 그들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선제 군사력은) 우리가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옵션"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은 1일 오전 조선중앙TV로 30분간 방영된 신년사에서 "미국은 결코 나와 우리 국가를 상대로 전쟁을 걸어오지 못한다"면서 "미 본토 전역이 우리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으며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볼턴 전 대사는 그러나 "북한이 지난해 놀라운 진전을 이룬 것 같다. 거의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통과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책상 위에 핵 단추가 있다면 우리에게 복사본도 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김정은은 북한이 완벽한 목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시간을 벌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아마도 내년쯤 북한이 미국 내 목표물을 핵무기로 타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는 미래를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결정할 시간이 거의 남아 있지 않다"고 우려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유엔주재 대사를 지낸 볼턴은 미 보수 진영 내에서도 가장 강경한 대북 기조를 띠는 인물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