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평창올림픽 성과적 개최 바라…대표단 파견 용의"(사진=YTN 캡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사진)이 1일 신년사를 통해 한국과 미국을 향해 상반된 메시지를 내놨다.

미국에는 핵무력 완성을 재확인하고 위협의 강도를 한층 높인 반면 한국을 향해서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하는 대화를 제안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된 2018년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다"면서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 이는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핵무력 완성을 재확인하고, '책상 위의 핵 단추'라는 표현으로 미국을 향한 위협의 강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반면 남북관계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우리는 민족적 대사들을 성대히 치르고 민족의 존엄과 기상을 내외에 떨치기 위해서라도 동결상태에 있는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뜻깊은 올해를 민족사의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서는 "성과적 개최를 기대한다"면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하는 남북 대화 제안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학계에서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거듭된 핵·미사일 도발에 따른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로 어려움을 겪는 현 상황을 한국과의 대화를 통해 타개해 나가겠다는 의도로 풀이하고 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강한 대북 제재 기조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남북대화를 고리로 점차 북미대화의 문을 열어나겠다는 의도가 담겼다는 분석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