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이주연 열애설 / 한경DB

"생일도 혼자 보냈다."

빅뱅 지드래곤이 최근 콘서트에서 이같이 말하며 솔로임을 강조했다. 지디와 배우 이주연은 조심 또 조심했지만 또다시 열애설에 휩싸였다. 벌써 3번째다.

1일 디스패치는 새해 첫 열애설의 주인공인 지드래곤과 이주연의 데이트 현장을 포착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아파트를 오가며 데이트를 즐겼고, 최근에는 제주도에 매니저와 동행해 3박4일 지드래곤의 별장에 머물렀다.

두 사람의 비밀 데이트 일등공신은 바로 매니저. 빅뱅의 매니저 2명은 이주연의 로드 매니저도 겸하며 이들의 만남을 도왔다.

지난해 두 사람이 함께 찍은 동영상을 비롯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같은 장소에서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각종 목격담이 이어지면서 열애설에 휩싸였다.

세번째 열애 보도에 양측 소속사 측은 "본인에게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