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1일 새 정부의 경제정책과 관련해 "어려운 기업들을 고려해 형편에 따른 탄력적 적용이나 사안에 따른 완급 조절은 분명히 해주셔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 집무실에서 출입기자단과 인터뷰를 진행하는 도중 최근 논란이 된 노동·조세 정책을 언급하고 이같이 말했다.

박 회장은 "국가운영에서 필요하고, 새 정부의 정책 방향에 따라 나온 조치라는 것을 이해하지만 그것에 적응하는 데 기업으로서는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바뀐 환경에 맞춰 체질을 바꾸고 (경영)방식을 바꿔서 적응하려면 필연적으로 시간이 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꺼번에 기업환경이 변하기 때문에 어렵다는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기존에 해오던 노동 관행보다 비용이 올라가는 것이나 사람을 구하기 쉽지 않은 것도 현실이고, 대기업의 세 부담이 올라가는 것도 사실 아니냐"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정부뿐 아니라 기업과 사회 모두가 새 정책 방향에 맞춰 각자의 자리에서 해결할 것은 하고, 소통을 통해 갈등도 풀고 하는 것이 내년에 수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재계 안팎에서 제기된 새 정부의 이른바 '기업 패싱(Passing)' 논란과 관련해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어느 정부든지 2년차에 들어가면 성적표로 검증을 받지 않을 방법이 없는데, 그 성적표는 결국 경제성적"이라며 "성적표를 내는 가장 중요한 통로는 기업의 실적이다. 아마 (정부의) 가장 큰 고민이 기업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3일 개최 예정인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는 데 대해서는 "역사상으로 보면 대통령이 안 오신 게 아웅산 테러 사태, 노무현 대통령 탄핵 사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 등 딱 3번이었다"면서도 "기업을 홀대해서 그러셨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