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한국 수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도체는 슈퍼 호황에 힘입어 단일 품목 사상 최초로 연간 수출액이 900억달러를 돌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7년 연간 수출액이 전년 대비 15.8% 증가한 5739억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1956년 무역통계 작성 이래 최대 실적이다.

수입은 4781억달러로 17.7% 늘었다. 무역수지는 958억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수출은 지난 11월17일 역대 최단기간에 수출 50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일평균 수출액(21억3000만달러)도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 수출의 세계시장 점유율도 역대 최대인 3.6%로 집계됐다. 세계 수출 순위도 지난해 8위에서 6위로 두 단계 뛰었다.
연간 수출 품목별로 보면 13대 품목 중 반도체와 기계 등 9개 품목 수출이 증가했다.

반도체는 979억4000만달러로 단일 품목 사상 최초로 연간 수출액 900억달러를 넘어섰다.

중동을 제외한 전 지역으로의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아세안과 인도 수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12월 월간 수출·입은 각각 490억7000만달러, 433억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각각 8.9%, 13.0% 증가했다. 12월 무역수지는 76억달러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