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덕진경찰서

전북경찰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 결과, 고준희(5) 양 시신의 갈비뼈 3개가 골절됐으며 외부 충격에 의한 손상으로 볼 수 있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31일 전북경찰청은 이와관련 갈비뼈 손상이 사인과 직접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선 정식 부검 감정서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고씨는 이날 경찰에서 기존 진술을 번복했다. 그는 "딸이 자다가 숨진 것이 아니라 병원에 데려가다 죽었다"면서 "당시 동거녀가 함께 있었고,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는데 끝내 숨졌다"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고준희 양 시신을 유기한 친부(36)와 내연녀의 친모 김모(61)씨에 이어, 내연녀 이모(35)씨 35살 이 모 씨도 구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