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한국 수출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7년 연간 수출액이 전년 대비 15.8% 증가한 5739억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1956년 무역통계 작성 이래 최대 실적이다.

수입은 4781억달러로 17.7% 늘었다. 무역수지는 958억 달러를 기록했다.

12월 월간 수출·입은 각각 490억7000만달러, 433억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각각 8.9%, 13.0% 증가했다. 12월 무역수지는 76억달러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