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포함해 5개국 소비자 법적 대응…쿡 CEO 책임론도 제기

애플이 일부러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조작해온 것으로 드러나면서 각국에서 소비자 불만이 폭발한 가운데 호주에서도 대규모 집단소송 절차가 시작됐다.

1일 호주 퀸즐랜드에 있는 법무법인 샤인 로이어즈(Shine Lawyers)는 애플을 상대로 아이폰 이용자들의 보상을 요구하는 집단소송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샤인 측은 현재 집단소송을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2018년 초 소장을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샤인 측의 잰 새들러는 호주에서 애플의 성능 조작으로 피해를 본 이용자가 5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이며, 손해배상 청구액은 10억 달러(1조 685억 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호주 매체인 뉴데일리에 말했다.

애플이 받게 되는 혐의는 품질 보증 위반, 업무 태만, 소비자 신뢰 위반 등이다.

그는 "이번 소송 규모는 호주 집단소송 가운데 역대 최대 사건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애플을 상대로 소송이 제기됐거나 추진 중인 국가는 미국을 포함해 이스라엘, 프랑스, 한국, 호주 등 5개국으로 늘었으며, 건수로도 15건에 이른다.

이 가운데 프랑스에선 소비자단체에 의해 형사소송이 제기됐다.

이는 애플이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로 조작했다고 지난달 20일(이하 미국 시간) 시인한 지 11일 만이다.

이번 '배터리 스캔들'은 앞서 아이폰 이용자들이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Reddit)에서 "구형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이 줄어들면서 iOS(애플 모바일 운영체계)의 처리 속도가 느려졌다"는 의혹을 속속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애플이 배터리 수명이 떨어진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몰래 저하시켜 소비자에게 신형 아이폰을 구매하도록 유도한다는 주장이다.
논란이 확산하자 애플은 지난 20일 "배터리 부족에 따른 갑작스러운 전원 꺼짐을 막기 위해 아이폰 속도를 제한했다"고 시인한 데 이어 지난 28일에는 "우리가 사용자들을 실망시켰다"면서 사과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애플의 해명과 보상책이 충분하지 않다며 각국에서 집단소송에 나섰고, 일각에서는 최고경영자(CEO)인 팀 쿡을 포함해 경영진 책임론까지 불거졌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31일 자 기사에서 "이번 애플의 사과문에 쿡 CEO를 포함해 고위 임원진의 서명이 들어있지 않다"면서 "공개 사과하는 것은 CEO에게 주어진 책무의 일부이며, 쿡 CEO는 지난해 1천200만 달러를 벌었다"고 지적했다.

쿡 CEO는 2012년 애플이 자체 개발한 지도 서비스가 잇따라 오류를 일으키자 자신의 서명과 함께 공개서한을 내고 공식 사과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