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의혹' 등 진행중 수사 수두룩
'적폐' 이름하에 '정치검찰' 우려 시선도
무술년(戊戌年) 새해에도 검찰은 적폐청산의 광풍 속에서 당분간 벗어나지 못할 전망이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연내 수사 마무리’를 강조했지만 여전히 진행 중인 사건이 많기 때문이다.

31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 수사팀 등 적폐청산 관련 수사부서 관계자들은 연말연시 휴일에도 조사에 한창이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각종 혐의를 연초에 기소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그간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20여 명을 구속하고 30여 명을 재판에 넘겼다.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개입 의혹 수사도 주요 축이다. 기무사령부의 국방부 댓글 조사 태스크포스(TF) 감청 논란, 국방부의 댓글 수사 방해 의혹 등 검찰이 살펴볼 내용이 많다. 검찰은 아직 수사의 절반 정도도 못 끝낸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된 ‘다스 수사팀’은 이제 막 시동을 걸었다. 참여연대 등이 다스 실소유주의 120억원 비자금 조성 의혹과 정호영 전 특별검사의 직무유기 의혹 등을 고발한 사건이다.

검찰 안팎에서는 응원과 우려의 목소리가 교차하고 있다. 검찰이 적폐청산에 나선 만큼 공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길 바라는 시각이 있다. 반면 검찰이 ‘적폐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정치검찰’을 자초하고 있다는 우려의 시선도 적지 않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