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광주에서 화제로 어린아이 3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지만 화재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삼남매 친모는 "술에 취해 라며을 끓이려 했다"고 진술했다가 "담뱃불을 잘못 끈것 같다"고 번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오전 2시26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아파트 11층 주택에서 불이 나 한방에 자고 있던 4세·2세 남아, 15개월 여아 등 삼 남매가 숨지고 친모는 양팔과 다리에 화상을 입은 채 베란다에서 구조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화재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진행했으나, 화재원인을 규명할만한 인화성 물질 등 특별한 증거나 정황을 확보하지 못했다.

화재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삼남매는 화재로 인한 연기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호흡기 내부에서 그을음이 발견돼 화재 당시 호흡하고 있었다는 것이 경찰 과학수사팀 관계자의 설명이다.
구조된 삼 남매의 어머니 A씨(22)는 사건 초기에는 '술에 취해 귀가해 라면을 끓이려고 가스레인지에 냄비를 올려뒀다가 잠들었다'고 진술했으나 이를 번복했다.

현장 가스레인지 위에 냄비 등 라면을 끓인 흔적을 발견하지 못한 경찰은 A씨에게 이를 확인했다. A씨는 "귀가하면 라면을 끓여 먹어야겠다고 생각했으나, 실제로는 그러지 않았나 보다.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담뱃불을 잘 못 꺼 불이 난 것 같기도 하다. 담배를 어떻게 껐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국과수는 현장에서 수거한 증거물을 정밀 분석해 발화점 등 화재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