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정연휴 반납하고 자료분석 총력…내주 소환 재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연쇄 사망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은 간호사 자격이 있는 과학수사계 요원들을 투입해 병원 측 과실 규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을 맡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간호 관련 학위와 간호사 자격이 있는 서울청 과학수사계 소속 검시관들과 협력해 수사 중이다.

광역수사대 경관들은 '베테랑 형사'들이지만 의료 전문 용어에는 문외한이기 때문에,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의무기록 등을 분석할 때 간호학을 전공한 검시관들이 도움을 주고 있다고 한다.

경찰은 전문의급 이상으로 구성된 의료자문단과 의료자문기관에도 자문을 구하며 수사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검찰도 이번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남부지검 환경보건범죄전담부(형사3부·위성국 부장검사)에 의사 출신인 대구지검 소속 장준혁 검사를 투입한 바 있다.

광역수사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신생아들 사인이 아직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일단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중치료실(중환자실)이 평소 어떤 체계로 환아들을 돌보고 위생 관리를 했는지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수사팀 전원이 신정 연휴를 통째로 반납하고, 그간 압수수색과 관련자 소환조사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정리·분석하고 있다.

2일부터는 전공의 소환 조사를 재개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 19일과 28일 이대목동병원을 두 차례 압수수색해 의무기록을 확보했다.

28일에는 사망사건 후 병원을 옮긴 다른 환아들이 있는 병원 4곳도 압수수색했다.

소환조사를 받은 병원 관계자는 현재까지 총 11명이다.

신생아 중환자실 수간호사와 간호사 6명, 전공의 2명, 간호기능원, 약제실 약사 등이 조사를 받았다.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이는 아직 없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는 지난 16일 오후 9시 31분께부터 오후 10시 53분 사이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던 신생아 4명이 연쇄 사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