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고준희 양 친부가 야산에 유기. / 사진=YTN 뉴스화면

고준희 양(5) 시신을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친부 고모씨(36)가 딸 실종 신고 이후 시종일관 거짓 연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내연녀 이모씨(35)와 함께 경찰을 찾아 "제발 딸을 찾아달라"며 울먹이는가 하면, 직장 동료에게는 실종 전단까지 나눠줬다.

31일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친부 고씨와 내연녀 이씨는 지난 8일 집 근처 지구대를 찾아 "우리 딸이 지난달 18일부터 사라졌다. 꼭 좀 찾아달라"고 사정했다.

고씨는 지구대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일관했고, 내연녀 이씨도 준희 양과 각별한 사이인 것처럼 실종 경위를 설명했다. 고씨는 "딸 없이 못 산다'며 고성을 지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 15일 경찰이 실종 경보를 발령한 다음에도 거짓으로 일관했다. 친부 고씨는 자신이 다니는 완주 한 공장 직원들에게 "딸을 잃어버렸다. 비슷한 애를 보면 말해달라"며 실종 전단을 나눠 준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실종 신고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경찰 추궁에 "딸을 잃은 내가 피해자냐. 아니면 피의자냐"며 "이런 식으로 대하면 협조할 수 없다"고 불쾌해 했다. 경찰의 거짓말탐지기와 최면수사를 요구를 거부하기도 했다.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은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는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경우가 보통인데 고씨는 실종 경위를 물을 때마다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법원은 전날 준희 양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친부 고씨와 이씨의 어머니 김모씨(61)에 대해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고씨와 함께 준희 양 시신 유기를 공모한 혐의로 내연녀 이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씨 구속여부는 이날 오후 3시 전주지법에서 진행하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결정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