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7시즌 최고의 샷 주인공은 조던 스피스(미국)가 됐다.

PGA 투어는 31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2017년 한 해 나온 명장면 10개를 추려 소개했다.

가장 멋진 '올해의 샷'으로 꼽힌 것은 스피스가 6월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연장전에서 보여준 벙커샷이었다.

당시 스피스는 대니얼 버거(미국)와 함께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 홀(파4)에서 진행된 첫 번째 연장에서 스피스는 두 번째 샷을 그린 주위 벙커로 보냈다.

버거의 두 번째 샷도 그린 위에 올라가지 못했지만 벙커에 빠진 스피스보다 유리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스피스의 벙커샷은 거짓말처럼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갔고, 승리를 확신한 스피스는 캐디와 함께 몸을 부딪치며 환호했다.

결국 버거의 버디 퍼트가 실패하면서 스피스는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4월 마스터스 최종라운드 15번 홀(파5)에서 보여준 두 번째 샷이 2위로 꼽혔다.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에게 1타 뒤처져 있던 가르시아는 이 홀에서 정확한 아이언 샷으로 공을 홀 약 6m 거리고 보냈고 이후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극적인 역전 우승의 발판을 놨다.

3위도 스피스 차지가 됐다.

스피스는 브리티시오픈 4라운드 15번 홀(파5)에서 이글 퍼트에 성공, 맷 쿠처(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며 역시 우승의 원동력으로 삼았다.

4위는 존 람(스페인)의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4라운드 18번 홀 이글 퍼트, 5위는 케빈 키스너(미국)가 취리히 클래식 역시 4라운드 18번 홀에서 극적인 칩인 이글로 연장전에 진출하게 된 장면이 꼽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