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에서 18년간 운전기사로 일한 김종백씨 등 다스 관계자가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30일 오후 2시께 서울 문정동 서울동부지검 다스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팀에 출석한 김씨는 31일 0시께까지 10시간여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씨는 출석 당시 두꺼운 보따리를 들고 있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했다.

김씨는 이날 조사에서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다스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그간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고 김씨가 주장해온 만큼 이 주장과 관련해 집중적으로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씨는 이달 21일 BBK의 투자금 회수에 국가 기관이 동원됐다는 직권남용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에도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수사팀 관계자는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를 위해 '아시는 것이 있으면 자세히 말씀해달라'고 협조를 구하는 차원에서 김씨를 소환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다스 경리팀에 있었던 직원들에 대한 조사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