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30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 의혹에 대해 "더 이상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올해 안에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임 실장이 UAE 방문에 앞서 최태원 SK 회장과 청와대 외부에서 만난 사실이 있다고 확인했다.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의혹과 사실이 생기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는 '임 실장과 최 회장의 만남은 UAE 방문과 별개'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이 해명을 믿을 국민은 아무도 없다"며 "문재인 정권이 정치보복을 위해 전전 정부까지 파헤치면서 해외로 불똥이 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말바꾸기는 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정도"라며 "처음에는 파병 장병 위문이라고 했다가 뜬금없이 '박근혜 정부 때 소원해진 양국 관계를 복원하려는 목적'이라며 전 정부 탓을 했다. 이후에도 의혹이 계속되자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고 또다시 말을 바꿨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이어 "한국당은 UAE 원전 게이트에 대한 의혹을 밝히기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