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아티스트 낸시랭과 남편 왕진진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삼정호텔에서 '남편 왕진진과 관련한 논란' 기자회견 후 회견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왕진진 회장은 강간성폭행 등으로 12년을 복역한 전자발찌 착용자라는 사실과 사실혼 관계 부인도 있으며 횡령 사기혐의로 재판도 앞두고 있다는 충격적인 사실도 알려졌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