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골프 15승 합작도 핫이슈
‘슈퍼 루키’ 박성현(24)의 3관왕, 한국 선수 15승 합작 등이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주요 뉴스에 선정됐다.
미국 골프채널은 29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17시즌 LPGA 투어 주요 뉴스 18개’를 추려 발표했다.

첫 번째로 꼽힌 것은 39년 만에 ‘신인 3관왕’을 달성한 박성현이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박성현은 신인상을 일찌감치 확정했고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까지 석권하며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에 신인으로 3관왕에 올랐다.

한국 선수들이 역대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인 15승을 합작한 것이 다섯 번째 뉴스로 거론됐고, 박성현과 함께 올해의 선수상을 공동 수상한 유소연은 일곱 번째 뉴스의 주인공이 됐다. 이 밖에 김인경(29)의 브리티시오픈 우승, 재미동포 대니엘 강의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제패와 맹장 수술 후 반등에 성공한 미셸 위 등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