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 확정 홍준표·이완구 외에 정·관계 인사 수사" 주장

퇴직 경찰관들의 단체인 무궁화클럽은 29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완종 리스트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단체는 "검찰의 성완종 리스트 수사는 부실했다"며 "두 사람은 무죄가 확정돼 재심할 수 없으므로 아직 공소시효가 남은 유정복 인천시장, 서병수 부산시장, 홍문종 의원, 이병기 전 국가정보원장 등을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무궁화클럽은 "가장 큰 적폐인 검찰을 믿을 수 없어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다"며 "경찰은 '척당불기'(기개가 있고 뜻이 커서 남에게 눌려 지내지 않음)의 자세로 철저히 수사해 진실을 밝혀달라"고 강조했다.

이 사자성어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돈 1억원을 홍 대표에게 의원 시절 전달했다고 주장했던 윤승모 전 부사장이 당시 홍 의원실에 걸려있는 것을 봤다고 주장해 관심을 끈 문구이기도 하다.

성 전 회장은 2015년 4월 9일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그의 주머니에서 발견된 메모에 유력 정·관계 인사 8명의 이름과 돈 액수가 적혀 있어 '성완종 리스트'라 불렸다.

이 리스트에 포함된 인물 가운데 검찰 수사를 통해 홍 의원과 이 전 총리가 불구속 기소됐지만 지난 22일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