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첫 특별사면과 관련, "국민 통합에 미흡한 특별사면으로, 아쉽다"라고 평가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법적·행정적 처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 부담을 덜어주고 재기의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이같이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가 스스로 밝힌 정치인과 경제인은 사면대상에서 배제한다는 원칙을 어기면서까지 유독 정봉주 전 의원을 사면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이 납득할 만한 명확한 설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번 사면이 국민통합 실현을 위한 사면이었다면 적폐 피해자인 국민 모두에 대한 사면복권이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것은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