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29일 정부가 새해를 맞아 특별사면을 단행한 데 대해 "사회적 갈등 치유와 서민 부담 경감, 국민통합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라고 평가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새해를 앞둔 문재인 대통령의 첫 특별사면 조치를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대통령 후보 시절 공약에 대한 원칙을 준수한 사면으로, 뇌물, 횡령, 알선수재, 배임, 반부패 사범과 반시장 범죄를 저지른 재벌의 사면을 배제했다"며 "또한 용산참사 관련자들을 사면한 것은 사회적 갈등과 국민통합 차원에서 꼭 필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봉주 전 의원의 사면에 대해선 "공민권을 제한받아 왔으면서도 지난 사면에서 제외된 점이 이번에 반영된 것으로 적절한 조치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의 첫 사면이 민생안정과 국민통합에 기여하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