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석유와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 영향에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12월 및 연간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지수는 작년보다 1.9% 상승했다. 이는 2012년 2.2%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한국은행이 제시한 중기 물가안정목표 2.0%보다는 다소 낮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5년 0.7%로 사상 최저치까지 떨어졌다가 작년 1.0%로 1%대로 돌아왔고 올해엔 2%대에 육박했다.

농·축·수산물은 5.5%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0.85%p 끌어올렸고 석유류가 포함된 공업제품은 1.4%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0.46%p 견인했다.

서비스 물가는 개인 서비스(2.5%) 중심으로 올라 2.0% 상승, 전체 물가를 1.09%p 끌어올렸다.

서민이 체감하는 물가인 생활물가지수는 작년보다 2.5%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도 6.2% 상승했다.

특히 신선과실이 15.0% 상승했다. 신선채소는 1.0% 내렸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따른 물가변동분을 뺀 농산물석유류제외지수는 작년보다 1.5%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식료품및에너지제외지수도 1.5% 올랐다.
통계청은 올해 1인 및 고령자 가구가 느끼는 소비자물가동향을 처음 내놨다. 이들 가구가 많이 지출하는 소비지출액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산출했다.

올해 가구특성별 물가 등락률은 작년과 비교할 때 1인 가구는 1.7%, 고령자가구는 1.8% 상승했다.

모두 전체 가구 물가상승률보다 낮았다.

한편 이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5%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 2.6% 후 9월 2.1%, 10월 1.8%를 기록하고서 지난달 1.3%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가 이달 1.5% 올랐다.

채소류는 1년 전보다 16.0% 하락하면서 전체 물가를 0.29%p 끌어내렸다.

하락 폭은 2014년 8월 18.1% 감소 후 가장 컸다. 무(-44.1%), 당근(-40.7%), 양배추(-38.7%) 등의 품목에서 하락 폭이 컸다. 반면 고춧가루(41.4%), 오징어(37.0%) 등은 상승 폭이 컸다.

전기·수도·가스는 1.5% 하락해 전체 물가를 0.06%p 끌어내렸다. 반면 유가 상승으로 석유류 가격은 7.5% 올라 물가를 0.33%p 끌어 올렸다.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6% 상승했다. 이 중 식품은 1.1%, 식품 이외는 1.9%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