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어떠한 수정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중국이 책임감 있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보고서 발표 등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데 대해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화 대변인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면서 "우리는 일본이 아시아 이웃국가와 국제사회의 우려를 직시하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일본은 책임 있는 태도로 관련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한국과 같은 위안부 피해국으로서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UNESCO)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비롯해 위안부 소녀상 설립 등 문제에서 한국과 같은 입장을 고수해왔다.

중국 장쑤(江蘇)성 난징 대학살 희생 동포 기념관에 따르면 일본군은 중국 전역 1천여 곳에 위안소를 설치했으며, 위안부 40여만 명이 성노예 생활을 강요당했다.

현재까지 공개적으로 일본군의 만행을 증언한 중국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중 생존자는 15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