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1㎜도 안 움직인다"
평창올림픽 불참설도 나와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 검증 태스크포스(TF)를 통해 합의 과정과 비공개 내용 등을 공개하자 일본 측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한국 위안부TF의 위안부 합의 검증 결과 발표에 대해 “위안부 합의는 1㎜도 움직이지 않는다”고 주변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동을 방문 중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도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를 전제로 논의한 내용을 어떻게 일방적으로 공개할 수 있느냐”며 “향후 위안부 합의를 변경하려는 일이 생긴다면 한·일 관계는 관리 불가능한 상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전 정권이 한 것은 모르겠다’고 한다면 앞으로 한·일 간에는 어떤 것도 합의를 보기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외무성 관계자도 “한국이 국가 간 관계를 너무 가볍게 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일본 주요 신문들은 한국의 위안부TF의 발표 내용을 1면 주요 기사로 다루면서 “국가 간에 주고받은 교섭 경위를 일방적으로 검증하고 노출하는 것은 국가 간 신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주일 한국대사관 공사에게 “(위안부) 합의 유지 이외에 정책적인 선택지는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불참설도 나오고 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의 한국 방문이 어렵게 됐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일본 정부가 다음달 초로 예정된 한국 정부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새로운 방침을 지켜본 뒤 방한에 대한 최종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