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박스 다방' 서신애 /사진=최혁 기자

배우 서신애가 '스타박스 다방'의 음주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28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스타박스 다방'(이상우 감독)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서신애는 '스타박스 다방'에서 서울대 법대 출신 바리스타 성두(백성현)의 커피를 좋아하는 오랜 단골 연서 역을 맡았다.
그는 "작품 촬영 당시 미성년자였는데 상상 속 소주의 맛을 떠올리며 연기를 했다"라며 고백했다. 그는 내년 21살이 된다. 이어 "주량은 소주 두 잔으로 마시면 금방 취해 잘 마시지 못한다"라고 고백했다.

저예산 독립영화인 '스타박스 다방'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도 전했다. 서신애는 "마냥 잔잔하지 않은 코미디 요소가 있는 영화"라면서 "우리 영화를 계기로 관심을 많이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응원했다.

'스타박스 다방'은 바리스타를 꿈꾸는 서울대 법학과 출신의 고시 준비생 성두(백성현)가 시골로 내려가 카페식 다방을 운영하며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따뜻하게 담아낸 휴먼코미디다. 백성현, 이상아, 서신애 출연, 이상우 감독 연출. 2018년 1월 11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