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내년 지방선거 전략이 또 다시 수정될 전망이다. 당 내에서 서울시장 영입후보로 거론된 홍정욱 전 의원(사진)이 선거 불출마 의사를 밝히면서다.

홍정욱 전 국회의원. / 사진=한경 DB

홍 전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근 제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대한 언론보도에 생각보다 많은 분께서 관심을 가져주셔서 제 입장을 명확히 밝히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공직의 직분을 다하기에 제 역량과 지혜는 여전히 모자라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과 국가를 섬기는 공직은 가장 영예로운 봉사다. 하지만 당장의 부름에 꾸밈으로 응하기보다는 지금의 제 자리에서 세상을 밝히고 바꾸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며 불출마 의사를 분명히 했다.
홍 전 의원의 이같은 결정에 자유한국당은 내년 지방선거 전략의 궤도수정이 불가피해졌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그동안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 후보를 영입해 내년 지방선거에서 수도권 광역단체장 선거를 치른다는 구상이었다.

그러나 홍 전 의원 영입이 무산됨에 따라 인재영입 전략을 다시 짜야 하는 상황이 됐다. 홍 전 의원에 앞서 부산시장과 경남지사 후보 영입 대상이었던 장제국 전 동서대 총장과 안대희 전 대법관도 불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