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족들 "병원측, 사실상 모든 답변 거부…매우 유감"

이대목동병원이 사망 신생아 유가족들의 공개 질의서에 대해 28일 "개별 답변보다는 관계 당국의 조사결과를 좀 더 기다려봐야 할 것"이라고 공식 답변했다.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4명 신생아 유가족들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아이들이 사망에 이르기까지 상세한 상황 설명과 주치의가 일부 산모에 수유부 금기 약물인 '돔페리돈'을 모유 촉진제로 처방받으라고 권유한 이유 등을 공개 질의했다.

아울러 로타바이러스 확진 후 격리 등의 조치 여부를 제대로 이행했는지, 아이의 이상징후를 보호자에 제때 알렸는지도 물었다.

이에 이대목동병원은 이날 병원장 명의의 회신을 통해 "가슴 깊이 사과드린다. 어떻게든 성심껏 답을 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면서도 "현재 수사 중인 상황이어서 명확히 답변할 수 없다"고 했다.

병원은 "사건 발생의 경위, 사망 원인, 사건 발생 직후 병원 측의 조치 등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서 조사 중이고, 경찰에서도 수사하고 있다"면서 "질문하신 내용은 그 과정에서 상세히 조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확한 내용은 관계 당국의 조사결과에서 밝혀질 것이므로 저희가 개별적으로 답변 드리기보다는 관계 당국의 공식적인 조사결과를 좀 더 기다려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현재 병원장을 비롯해 의사·간호사 등 병원 내 전 인력이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며 사고 경위와 원인, 책임 소재를 규명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도 했다.

병원은 이어 "공적인 기관의 조사를 기다릴 의무가 있다"면서 "저희도 한시바삐 그 결과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으며, 최대한 협조하고 있음을 이해해달라"고도 당부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이날 입장문을 발표하기에 앞서 서울 모처에서 유가족 대표를 만나 직접 내용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가족들은 "병원은 간단히 답할 수 있는 내용을 포함해 모든 답변을 사실상 거부했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우리가 궁금해 한 건 보호자로서 접근이 제한됐던 중환아실에서 아이에게 이상징후가 발현되고 이후 사망하기까지 내부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병원 측의 성의 있는 설명"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