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서울시장 영입후보로 거론됐던 홍정욱 전 의원(사진)이 28일 서울시장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공직의 직분을 다하기에 제 역량과 지혜는 여전히 모자란다"고 말했다.

홍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제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대한 언론보도에 생각보다 많은 분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셔 제 입장을 명확히 밝히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장의 부름에 꾸밈으로 응하기보다는 지금의 제 자리에서 세상을 밝히고 바꾸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며 거듭 서울시장 출마 의사가 없음을 강조했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이 내년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홍 전 의원을 유력하게 고려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홍문표 한국당 사무총장은 27일 "(영입을 위해) 대화를 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아직 결과를 말하기는 좀 그렇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